Jump to content

Sign in to follow this  

About This Club

Topics related to South Korea and Korean Culture

Location

Korea, Republic Of

  1. What's new in this club
  2. Do you know what tetraphobia means? It means ‘fear of four’ in Greek: a combination of the Greek words tetra (the number 4) and phobia (fear). You might be shocked to find that tetraphobia is fairly common throughout the many Asian countries such as, China Japan, and Korea. As some believe the number 13 has the unlucky connotation in the western cultures, many have 미신 (superstitions) about the number 4 in 한국 (South Korea). 4자 기피 [sa-jja-gi-pi] – tetraphobia: fear of the number four 13 층 [sip-sam-cheung] – 13th floor 호텔 엘리베이터 [ho-tel-el-li-be-ee-tuh] – hotel elevator 12층 [sip-ee-cheung] – 12th floor 14 층 [sip-sa-cheung] – 14th floor 미신 [mi-shin] – superstition 한국 [han-gook] – South Korea Why do Korean people have 4자 기피 (tetraphobia) As I mentioned in the beginning of this post, many Asian countries, including South Korea, consider the number 4 as unlucky. The reason for 4자 기피 (tetraphobia) is because ‘사 (the number 4 in Sino-Korean)’ and the Sino-Korean word for ‘사 (death)’ are homophones. 사 [sa] – ‘the number 4’ in Sino-Korean 사 [sa] – Sino-Korean word for ‘death’ Whether you are living or traveling in South Korea, you will notice 4자 기피 (tetraphobia) is permeated in many dimensions of the South Korean culture. Especially many elevators in the South Korean 병원 (hospitals) do not have the 4th floor; or the English letter ‘F’ represents the 4th floor in the buildings. People also avoid giving four blocks of gifts for celebratory occasions, such as 결혼 (weddings), 생일 (birthdays), and 집들이 (housewarmings) 파티 (parties). I remember how shocked my Korean friend was when she saw a license plate number with 4444 in the U.S. 병원 [byeong-won] – hospital 결혼 [gyeol-hon] – wedding 생일 [sang-il] – birthday 집들이 [jip-deul-ee]– housewarming 파티 [pa-tee] – party The reason for Korean people’s 4자 기피 (tetraphobia) might sound irrational to your ears, however, it will be helpful for you to understand why there are no 4th floors in certain buildings in South Korea, and why people avoid giving gifts in a group of fours in many occasions. Since many Korean people consider the number 4 is associated with misfortunes or death, understanding this aspect of the Korean culture might help you to avoid possible cultural sensitivity. 감사합니다!
  3. Not exactly sure what it is... but it looks good ;-)
  4. 현지시간 24일 한미회담…"남북회담 결과 공유·북미대화 돌파구 마련" 靑관계자 "美 과감한 톱다운 조치해야…비핵화 실현돼 대북제재 긍정영향 있길" 한미 FTA 개정안도 서명…"유엔총회서 비핵화-남북관계-북미관계 선순환 강조" 지난 5월 22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추석 연휴 기간인 23일부터 27일까지 3박 5일 일정으로 제73차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은 취임 이후 두 번째이며, 평양에서 열린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끝난 지 사흘 만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말 이후 넉 달 만인 2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한 비핵화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취임 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다섯 번째 정상회담으로, 지난해 7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회의 당시 한미일 정상만찬회동을 포함하면 두 정상 간 만남은 문 대통령 취임 후 6번째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2차장은 21일 브리핑에서 "전 세계가 관심을 가진 제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라며 "북미대화의 돌파구 마련과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적 진전을 이루기 위한 실천적인 협력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1년 전 유엔총회 때만 해도 미국과 북한의 '말 전쟁(word wars)'으로 한반도 정세가 긴박한 상황이었다. 지금은 그때와 비교가 되지 않아 감회가 새롭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을 수석협상가(cheif negotiator)라고 표현했듯,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는 여러분이 상상하고 계신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이 거론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중재외교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이 관계자는 특히 "조건은 달렸지만 북한이 영변 핵 시설 폐기 의사를 밝힌 것은 과거에는 도달하기는 어려웠던 것"이라며 "어제 대통령도 말했듯 '톱 다운' 방식으로 위로부터 과감한 결정이 나오고 있지 않나. 미국도 '톱 다운'의 과감한 조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서도 "'제재를 위한 제재'가 아닌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제재가 돼야 한다"고 했다. 그는 다만 '대북제재 변경이 필요하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기존 정부의 입장에서 변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또 "비핵화의 구체적 조치가 실현돼 남북관계의 장애요소가 되는 제재에 긍정적 영향이 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말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정문에 서명한다. 정부는 지난 18일 국무회의를 열고 미국이 2021년 1월 1일 철폐할 예정이었던 화물자동차(픽업트럭) 관세를 20년 더 유지해 2041년 1월 1일에 없애기로 하고, 투자자-국가 분쟁해결제도(ISDS)의 중복제소를 방지하는 내용을 담은 FTA 개정안을 의결했다. 양 정상이 서명을 마치면 정부는 이를 국회에 비준동의를 요청하게 되며, 비준동의가 완료되면 미국과 공식 서한 교환 등을 거쳐 이를 발효한다. 지난 2017년 9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제72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뉴욕 방문 기간에 한미정상회담 외에도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 다양한 일정을 소화한다. 문 대통령은 미국 도착 이튿날인 24일 28개국 공동 주최로 열리는 '마약문제에 대한 글로벌 행동 촉구'라는 행사에 참석한다. 이날 오후에는 한미정상회담을 한 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회담한다. 문 대통령과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만남은 네 번째로,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지를 확보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남 차장은 설명했다. 25일에는 250여명의 미국 국제문제 전문가들과 여론주도층 인사들의 모임에서 '위대한 동맹으로 평화를-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라는 제목으로 연설을 한다. 이 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구상을 소개하면서 한미동맹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26일에는 유엔총회 일반토의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다. 이 연설에서는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중심으로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 북미관계 개선을 선순환시키겠다는 한국 정부의 비전을 설명할 계획이라고 남 차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번 방미 기간 칠레·스페인 등 정상과의 양자회담도 소화할 예정이다.
      Hello guest!
  5. South Korea: Jail sentence for Samsung heir - a shock to business community
  6. Hyperloop Technologies Transportation (HTT) has forged a deal to make a near-supersonic train in South Korea. The train would go from Seoul to Busan, a roughly 200 mile expedition. South Korean officials have previously stated that their goal is to have a Hyperloop that goes about 620 mph, making the 200 mile journey between the cities last for about 20 minutes. To put it in an American perspective, the Hyperloop being discussed in South Korea could take someone from Los Angeles to San Francisco — an over 380 mile journey — in roughly half an hour, which would knock more than 5 hours off the current commute time. Hyperloop uses magnetic levitation in low-pressure tubes to transport people and goods at bullet-like speeds. Elon Musk first floated the Hyperloop idea in 2013, although he has no stake in HTT or its primary competitor, Hyperloop One. HTT made the deal with South Korea’s department of technological innovation and infrastructure, along with the Korea Institute of Civil Engineering and Building (KICT) and Hanyang University. It will include licensing and research development of the tube infrastructure and safety platform, a full-scale test track, and access to HTT’s levitation, propulsion, and battery technology as well as passenger experience designs, according to CNBC. In terms of the finances and timeline, CEO Dirk Ahlborn doesn’t seem too rushed to throw down any numbers. “We haven’t defined the specifics yet. We are in the process of knowledge sharing. We had first talks about the different areas of co-development. It’s not set in stone yet,” Ahlborn told CNBC in a phone interview. Whether it be above-ground transportation like Hyperloop or underground tubes like Musk’s Boring Co., this all seems to indicate that tubular transportation is the wave of the future. “Tube travel changes the way people live and move, it has the opportunity to unite people,” said Tai Sik Lee, KICT President, according to New Atlas. “The Republic of Korea continues its tradition of technological advancement and innovation by bringing this technology to life, the government has allocated the necessary resources, we finalized our preliminary research and now are getting ready to implement.” Source
  7. South Korea And Japan Make Clear They Will NOT Be Paying For U.S. Missile Defense System! World News
  8. SEOUL, South Korea (AP) — South Korea’s Joint Chiefs of Staff said in a statement that North Korea attempted to launch an unidentified missile at about 5:20 a.m. local time but that it is presumed to have failed. A man watches a TV news program showing a file footage of a missile launch conducted by North Korea, at the Seoul Train Station in Seoul, South Korea, Saturday, April 23, 2016. The Korean letters at top left read: “North Korea fires a submarine-launched ballistic missile or SLBM.” (AP Photo/Lee Jin-man) The JCS says it is further analyzing the situation, and gave no other immediate details. The apparent launch failure comes amid tensions over recent nuclear and missile progress that has outsiders worried North Korea is closing in on its goal of a nuclear missile that can hit mainland America. South Korea has also rejected recent North Korea overtures to talk, part of what some analysts see as an attempt to start dialogue meant to win the impoverished country aid. Read more stories from TheBlaze Libertarians Select 2016 Ticket on Wild Convention Day, Party Chairman Candidate Strips on Stage (Seriously) ‘Enough is Enough’: Feinstein Unequivocally Defends Clinton, Urges Media to Drop Email Controversy ‘The End of Moral Absolutes?’: As ‘Christian Morality Is Being Ushered Out,’ New Study Reveals Where Americans Stand on Ethics Trump Campaign Manager Corey Lewandowski Offers Bizarre Response When Asked if Trump Offices Are Being Bugged Glenn Beck Skewers Rubio For Supporting Trump: ‘You Have No Credibility With Me Any More’ Source
  9.  




×
×
  • Create New...

Important Information

Terms of Service Confirmation Terms of Use Privacy Policy Guidelines We have placed cookies on your device to help make this website better. You can adjust your cookie settings, otherwise we'll assume you're okay to continue.